여론이 쏘아올린 說 '셋' 프리스틴 이별 배경은
여론이 쏘아올린 說 '셋' 프리스틴 이별 배경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5.2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식 SNS)
(사진=공식 SNS)

 

각자의 길을 걸어가기로 결정한 프리스틴을 두고 여론이 다양한 배경을 추측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만큼 아쉬움도 각자에 대한 응원도 크다.

24일 이들이 해체를 알린 뒤 그룹 내 개개인을 위해선 더 나은 선택일 수 있다는 의견과 함께 소속사 케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며 안타까워하는 이들이 많은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멤버들이 그간 활동이 적어 스스로도 안타까운 면이 많았을 것이라며 각자 뻗어나갈 이들의 앞길을 응원하는 모양새다. 그런가 하면 이들이 유닛 이후 제대로 활동한 게 없다는 점을 든 이들은 활동을 하고 싶어도 못한 상황들을 언급하면서 소속사를 비판하고 있다. 차라리 서로 안녕을 바라는 해체가 옳은 선택이었다는 주장이다.

또 현재 아이돌 환경을 논하며 해체는 어쩔 수 없는 것이었단 말도 나온다. 아이돌이 폭발적으로 넘쳐났던 가요계 상황을 두고 일부 여론은 앞으로도 프리스틴과 같은 결과를 맞는 이들이 나올 것이라 우려를 내놓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들의 해체를 두고 혹여 멤버간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궁금해하는 이들도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