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바꾼 진로'? 편견 뒤 박선호 속사정, 이젠 진심 믿을까
'쉽게 바꾼 진로'? 편견 뒤 박선호 속사정, 이젠 진심 믿을까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5.2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net 방송화면)
(사진=Mnet 방송화면)

 

아직 그를 믿지 못하는 이들이 존재하는 가운데 박선호의 진심을 증명해주는 이가 나타나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24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x 101'에서 그와 연습생 때 동고동락했던 주헌은 박선호의 진심을 높이 사는 발언을 내놨다.

앞서 그는 목숨걸고 출전해야겠다는 생각까지 할 정도로 진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를 완전히 신뢰하지 못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던 바다. 그가 이미 연기자로 자리잡고 있는 상황이었고, 되레 그가 다른 이의 자리를 뺏는 것일 수 있다는 부정적 시선도 적지 않은 분위기였다.

사실 그가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부었던 꿈을 전향한 계기는 직감적 이유에서였다고 알려진다. 헤럴드팝과 인터뷰 당시 그는 가수라는 게 꿈의 전부인 줄 알았던 시절이 있었다면서 "연기라면 제 전부였던 가수도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부모님과 친구들의 걱정 속에서도 확신을 느꼈다"고 설명한 바다.

다른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역시 '프듀' 이전 시즌들을 바라보며 느낀 소회들을 밝히며 자신이 여전히 연습생이라면 100% 나갔을 것이라고 미련을 버리지 못했던 그다. 지속적 어필에 증인까지, 그의 꿈이 이뤄지길 바라는 이들의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