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보톡스 ‘메디톡신’, 뒤늦은 논란 왜?
메디톡스 보톡스 ‘메디톡신’, 뒤늦은 논란 왜?
  • 최연우
  • 승인 2019.05.22 09: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험용 원액 사용 일부 제품 생산 판매 정황
메디톡스 공장 이미지. (사진출처 네이버)
메디톡스 이미지. (사진출처 네이버)

메디톡스가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제품 ‘메디톡신’의 제품 제조와 허가 과정에서 불법 정황이 보도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jTBC는 지난 16일 메디톡스가 제품화하는 과정에 만들어진 생산 공정자료를 입수해 제조번호를 임의로 바꾸고?실험용 원액을 쓰는 등 생산공정을 조작한 정황을 포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2006년에 처음 메디톡신를 생산할 당시 생산현황 자료에 의하면 2006년 6월까지 18차례,모두 4만 7000여 개를 생산했는데 이중 폐기된 제품이 3분의 1을 넘는다.

하지만 반복 생산된 불량품의 원인을 채 밝히기도 전 19번째부터 4차례 생산된 제품들의 비고란에 기존 폐기 제품들의 번호가 나란히 적혀 있어 불량으로 폐기된 제품번호들을 정상 제품 번호와 바꾼 것이란 의혹이 제기됐다. 

또 실험용 원액을 사용해 만든 제품 일부가 국내외로 유통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앞서 지난 2013년에 작성된 생산 내역서에는 원액 배치란에 또 다른 원액 번호가 적혀 있는 것이 확인됐다. 

아울러 바뀐 원액은 당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기 이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고 해당 내용을 정현호 대표를 포함한 일부 임원의 경우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는 정황도 제기됐다.

특히 당시 주무부처였던 식품의약품안전청장(현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을 주주로 끌어들여 허가에 도움을 받았다는 의혹도 나왔다.  실제로 당시 식약청장이 재임 하던 기간에 메디톡스는 토종 보톡스 제품의 조건부 제조를 허가받았다. 

메디톡스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입장문을 냈다. 메디톡스는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생산과 관련해 어떤 위법 행위도 없었다”며 “이번 보도의 제보자는 경쟁사와 결탁한 메디톡스의 과거 직원이며 자사의 균주를 훔쳐 불법 유통한 범죄자로 제보 자체의 신뢰성에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라이 2019-05-23 08:49:19
계속 이런기사가 나는건 일부 찌라시성 기사를 감안하더라도 문제가 있으니 나오는거겠지 이제 메디톡신은 처방받으면 안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