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사망케 한 안인득, 칼부림 후 현재 어디있나… 무심함이 부른 ‘인재’
5명 사망케 한 안인득, 칼부림 후 현재 어디있나… 무심함이 부른 ‘인재’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5.22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진주 방화살인 사건을 저지른 안인득 근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안인득은 지난 10일 치료감호소에 유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인득이 받은 감정유치는 피의자의 정신 상태를 판단하기 위해 치료감호소 등에서 일정 기간 의사나 전문가의 감정을 받도록 하는 제도다.

안인득은 지난달 17일 경남 진주의 한 임대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의 목숨을 빼앗고 16명을 다치게 만들었다. 앞서 경찰은 범행수법이 잔인하고 피해가 중대하다는 점에서 안씨의 실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취재진들에게 “아파트에 정신 나간 사람들이 많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여 대중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게 만들었다.

안인득의 친형은 사건이 발생하기 2주 전, 안인득의 조현병 증세가 심각해져 병원 입원을 시도했으나 본인의 동의가 없어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이에 가족들은 다른 기관에도 도움을 요청했으나 이렇다 할 조치를 받지 못한 것. 사건 발생 이후 뒤늦게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중들은 이번 참극이 무심함이 부른 인재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