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옹' 나탈리 포트만, 어려서 당초 오디션에서 제외… 알고보니 하버드 졸업생
'레옹' 나탈리 포트만, 어려서 당초 오디션에서 제외… 알고보니 하버드 졸업생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5.21 23: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레옹'
사진=영화 '레옹'

 

영화 '레옹'의 여주인공 나탈리 포트만이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캐스팅된 이유는 무엇일까.

영화 ‘레옹’에서 나탈리 포트만은 살인청부업자 레옹의 이웃에 사는 어린 소녀 마틸다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영화 '레옹' 오디션은 15~17살을 중심으로 진행됐지만 12살이었던 나탈리 포트만이 캐스팅됐다.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제외됐지만 동생의 죽음을 슬퍼하는 연기가 뤽 베송 감독 마음에 들어 캐스팅된 것.

나탈리 포트만은 공부와 발레, 연기까지 모든 것을 놓치지 않은 모범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하버드 대학교 심리학과 학사, 이스라엘 헤브루 대학교 석사학위를 받았고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강사로 테러와 반테러 강의를 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학사 석사를 취득하는 과정 중에도 틈틈이 작품 활동을 놓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정국 2019-05-21 23:22:24
http://blog.naver.com/nsca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