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인권조례 민주당론 촉구 촛불시민연대, 서울서 기자회견
학생인권조례 민주당론 촉구 촛불시민연대, 서울서 기자회견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9.05.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가 21일 국회정론관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당론 결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촛불연대는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인권버스’를 타고 상경, 오후 2시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후 4시에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어 중앙당의 입장을 묻고, 경남도의원이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당론으로 결정할 것을 요구했다.

 촛불연대는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의 입장을 묻고 조례 제정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중앙당은 경남도당과 소속 도의원들이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당론으로 결정하도록 적극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어 “학생인권조례안이 도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되었지만, 끝이 아니다. 도의회 의장이 직권상정을 하거나 58명의 도의원 중 3분의 1 이상이 발의해 재상정하면 된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민주당 소속 도의장과 도의원 중 누구 하나 선뜻 나서지 않고 있다”며 “심지어 도당 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은 ‘경남도의회를 압박 고유권한을 침범하는 듯 한 오해를 줄 수도 있다’는 이유로 정치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원성일, 장규석 도의원은 “학생인권조례 제정 바람을 무시하고 반대 단체의 입장을 대변하면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경남학생인권조례 부결에 앞장섰다”며 “중앙당은 촛불 민심을 배신하고 학생인권조례 부결에 앞장선 원성일, 장규석 의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