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종로길서 ‘빈티지 패션 위크’ 연다
김해 종로길서 ‘빈티지 패션 위크’ 연다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5.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구제골목서 첫 축제 의류판매ㆍ종로난장도 개최
 김해 외국인 거리로 유명한 동상동 구제골목에서 ‘구제 패션 축제(빈티지 패션 위크)’가 처음으로 개최된다.

 김해시는 오는 26일 동상동 로데오거리에서 부원역 방면 600m에 이르는 종로길 일대에서 해당 축제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종로길은 외국인들이 밀집하면서 자연스럽게 형성된 다문화 중심의 지역 대표 구제 골목이다. 이 골목을 활용해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이 축제는 김해시가 주최하고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주관한다.

 이번 축제는 개성 넘치는 패션위크 퍼레이드를 비롯해 버블퍼레이드 퍼포먼스, 헤어&메이크업 무료 체험, 쇼의 완성! 모델워킹, 구제패션 코디네이팅, 모델과 함께 인생샷, 빈티지리폼, 패션위크 어워즈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로 진행된다.

 또 구제거리 축제 협력 상점은 당일 구제의류를 할인해 판매한다. 특히 이날 같은 장소에서 김해문화재단이 주최, 주관하는 문화다양성 마을축제인 종로난장이 함께 열려 보다 다채로운 볼거리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축제는 지난해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이곳 원도심 주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민대학과 워크숍에서 나온 결과물이다. 주민 의견을 반영해 구제 상점이 밀집한 종로길의 특색을 살리는 데 초점을 뒀다.

 축제 관계자는 “구제골목의 상권이 활성화되길 바란다”며 “이주민과 선주민을 비롯해 젊은이, 학생 등 다양한 계층이 함께하는 거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