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위생안전도시 만들기’ 김해시, 지정음식점 46곳으로
‘식품위생안전도시 만들기’ 김해시, 지정음식점 46곳으로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5.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지정받은 김해지역 한 음식점.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지정받은 김해지역 한 음식점.

 김해시가 지역 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등급제 지정을 적극 추진하는 등 식품위생안전도시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 2월 위생등급제 음식점으로 11곳이 지정받은 이후 이달 10곳이 추가로 지정받으면서 총 46개로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2017년 총 15개소, 2018년 총 10개소가 지정받은 것에 비교해 대폭 늘어난 수치이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 위생수준 향상 및 식중독 예방,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2017년 5월 19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김해시는 지역 내 음식점의 위생등급제 지정을 위해 관련 물품은 물론 무료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김철곤 위생과장은 “지역 내 시민은 물론 2023년 전국체전 개최도시인 김해시를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이 지역 음식점을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식품위생안전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