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진정성에 손 들어줘 감사"
"학부모 진정성에 손 들어줘 감사"
  • 임채용 기자
  • 승인 2019.05.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시민연합 등 3개 단체 인권조례 부결 환영 기자회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양산 시민연합(대표 김응기) 등 3개 단체가 양산시청 브리핑룸에서 학생인권조례 부결을 환영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양산 시민연합(대표 김응기) 등 3개 단체가 양산시청 브리핑룸에서 학생인권조례 부결을 환영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경남학생 인권조례제정 반대 양산 시민연합(대표 김응기) 등 3개 단체 50여 명은 21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의 부결을 환영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교육위원회에서 심의해 찬성 3표, 반대 6표로 부결시킨 결과를 환영한다"며 "경남 도민을 무시하는 불통의 박종훈 교육감과 달리 자녀를 사랑하는 학부모의 진정성에 손을 들어 준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에 진심으로 감사를 표 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을 부결시킨 것은 우리의 자녀들을 사랑하는 경남 학부모들에게 승리를 안겨준 것"이라고 평가하며 "강원, 울산, 대전, 부산 등 수많은 곳에서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려고 시도할 때마다 학부모들의 반대로 제정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은 명령이며 그 영향력이 너무나 파괴적으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불을 보듯 뻔했으며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의 결단은 이 폭거를 막아낸 것"이라며 "경남의 학부모들은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된다면 타 지역의 대안학교와 홈 스쿨 등을 고려할 만큼 가슴이 타들어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은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더 이르게는 유치원생까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하라, 그것이 네 권리이다`라는 인식으로 타인을 배려하는 `권리의 제한`에 대해 배울 기회를 잃게 만드는 조례안"이라며 "자유에는 책임이 따르며 책임을 망각한 자유는 방종일 뿐이고 방종은 처음에는 쾌락과 해방감을 주겠지만 그 결과는 쓰디쓸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