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수문개방ㆍ보 처리 제대로 추진을”
“낙동강 수문개방ㆍ보 처리 제대로 추진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5.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네트워크, 도청 기자회견 대통령 입장 듣기 위해 면담 요청 “자연성 회복 국정과제 후퇴”
낙동강네트워크는 2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 수문개방과 보 처리에 대한 제대로 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2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 수문개방과 보 처리에 대한 제대로 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도내 환경단체가 낙동강 수문개방과 보 처리방안에 대한 정부 조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낙동강네트워크는 2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정부의 낙동강 수문개방 및 보 처리방안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최근 여러 기관에서 4대강 자연성 회복에 대한 국정과제 후퇴, 관련 전담조직 기능 축소 소문이 솔솔 나온다”며 “해를 거듭할수록 녹조 발생이 심해지고 부산과 창원은 정수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정부의 이 같은 분위기는 납득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이어 “4대강 조사평가단과 전문위원회는 지난해 8월과 11월에 출범해 아직 구성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며 “낙동강 보 처리방안도 올해 12월 예정된 상황에서 전담조직을 축소하는 이유는 무엇이며 수문개방 관련 업무는 어떻게 처리할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대통령 면담을 신청하고 답변이 없으면 다음 달 5일 창원에서 열리는 환경의 날 행사에 문 대통령 방문을 반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