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이민호와 호흡 맞춘다 김은숙 차기작 `더 킹` 캐스팅
김고은, 이민호와 호흡 맞춘다 김은숙 차기작 `더 킹` 캐스팅
  • 연합뉴스
  • 승인 2019.05.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 주인공으로 배우 김고은이 캐스팅됐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20일 "김고은은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과 대한제국에서 범죄자로 밑바닥 삶을 살아가는 `루나`라는 캐릭터로 1인 2역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김고은의 김은숙 작가 드라마 출연은 지난 2016년 `도깨비` 이후 3년 만이다.

 앞서 `더 킹`의 또 다른 주인공으로는 김은숙 작가와 지난 2013년 `상속자들`로 호흡을 맞춘 이민호가 낙점됐다.

 이 드라마는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한다. 악마의 속삭임에 맞서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을 지키려는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들며 공조하는 판타지 로맨스극으로 알려졌다. 김은숙 작가는 `파리의 연인`(지난 2004), `프라하의 연인`(2005), `시크릿 가든`(2010), `태양의 후예`(2013), `미스터 션샤인`(2018) 등 인기 드라마 대본을 집필한 스타 작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