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ㆍ소화불량 없는 `하영콩` 나왔다
알레르기ㆍ소화불량 없는 `하영콩` 나왔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5.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종일 경상대 교수, 육종 성공 교잡육종법으로 17년간 연구
경상대학교 농학과 정종일 교수(왼쪽)가 육종에 성공한 하영콩.
경상대학교 농학과 정종일 교수(왼쪽)가 육종에 성공한 하영콩.

 영양학적 우수성과 건강 기능성 측면에서 콩은 식품이라기보다는 보약으로 불릴 만큼 우수한 작물이다. 현대사회에서 콩 또는 콩 제품의 중요성이 커지는 이유이다.

 경상대학교(GNU) 농업생명과학대학 농학과 정종일 교수는 교잡육종법으로 17년간 한 우물만 파는 연구 끝에, 비린 맛과 알레르기 및 소화억제를 유발하는 3가지 단백질이 모두 없는 신품종 `하영콩` 육종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하영콩`은 난소화성 올리고당 성분 함량이 일반 콩에 비해 현저히 적고 생콩의 맛도 마치 볶은 콩처럼 우수하다.


 정종일 교수는 이 `하영콩`에 대해 지난달 국립종자원에 신품종보호출원을 완료했다.

 정종일 교수에 따르면 `하영콩`은 농업적 형질이 양호하며 성숙 종실에서 비린내, 알레르기, 소화억제, 품질 및 기능성을 저하시키는 주범인 리폭시지나아제 단백질, 쿠니츠트립신인히비터 단백질, 7S 알파다시서브유닛 단백질 등 3가지가 모두 없다.

 또한 생콩의 맛이 볶은 콩처럼 우수한 대립 노란콩 품종으로, 콩 및 콩 제품을 섭취했을 때 장내에서 가스를 유발하고 소화불량을 일으켜 속을 더부룩하게 만드는 난소화성 당 성분인 스타키오스 함량이 일반 콩에 비해 약 75% 정도 낮아 소화력이 다소 약한 어린이, 환자, 노년층에 특히 필요한 품종이다.

 `하영콩`은 재배 방법과 수량성도 일반 콩과 비슷하다. 게다가 17년 간의 노력 끝에 유전자조작 방법이 아닌, 교잡육종법을 통해 품질과 기능성을 저하시키는 3가지 단백질과 소화불량을 유발하는 성분을 감소시킨 국내외 유일의 Non-GM 콩이기 때문에, 유전자 조작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를 불식했다.

 정종일 교수는 올해 경남ㆍ전북ㆍ강원ㆍ충북ㆍ경기ㆍ제주 등지에서 시험 재배를 실시할 것이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지역특화 재배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