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진 의원, 합천군 우박 피해현장 방문
강석진 의원, 합천군 우박 피해현장 방문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5.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복구 지원 만전 당부 “정부ㆍ도 대책 마련 촉구”
 자유한국당 강석진(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 의원은 지난 17일 합천군 청덕면 우박피해 현장을 방문, 관계자들에게 피해복구 지원에 대한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합천군 정창화 농업기술센터소장으로부터 피해 현황을 브리핑받고 피해농가 주민을 위로했다.

 강 의원은 “애써 키운 농작물을 하루 아침에 잃게 돼 얼마나 상심이 크냐”면서 “중앙정부와 경남도에 실질적인 피해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원으로서 작년 국정감사에서도 농작물재해보험 국고보조율을 50%에서 60%로 상향 지원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실제 ‘농어업재해대책법’과 달리 현행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과 ‘자연재해대책법’에는 자연재난 및 자연재해와 풍수해의 범위에 우박이 빠져 있다. 이에 강 의원은 빠른 시일 내에 우박을 포함시키도록 하는 관련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강 의원은 “개정안 통과 이전에라도 우박피해를 관련법상 자연재해의 정의에서 규정하고 있는 ‘그 밖에 이에 준하는 자연현상’으로 보고 단순 농어업재해가 아닌 자연재해, 재난 차원에서 정부가 복구 지원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