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추도식 ‘마지막 비서관’ 못 간다
노 전 대통령 추도식 ‘마지막 비서관’ 못 간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5.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거 10주기 추도식 김경수 지사, 재판 출석일 겹쳐 “메시지 내는 방안 검토 중”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1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1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오는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서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엄수되는 가운데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경수 도지사가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날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 속행 재판이 열리는 탓에 사실상 올해 참석하기 어렵게 됐다.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열리는 올해 추도식은 10주기라는 상징성이 있는 탓에 민주주의 축제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전국 각지에서 다른 해보다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김 지사의 불참 소식이 알려지자 안타깝다는 반응이 나온다.

 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김 지사의 빈 자리는 클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번 추도식은 노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을 계승해 그가 바랐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이어가겠다는 축제 형태로 진행된다.

 김 지사는 매년 추도식에 참석했지만 정작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지사로 당선한 이후 처음 맞는 추도식에는 참석할 수 없게 되면서 아쉬움을 사고 있다.

 다만 이를 예감이라도 한 듯 김 지사는 지난 1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위치한 노 대통령 묘역을 방문해 미리 인사했다.

 이날 노 전 대통령 업적을 기리고 김해 장군차 사랑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김해시와 노무현재단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가야차인연합회가 주관한 추모 헌다례가 열렸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김경수 도지사가 참석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9주기 추도식 모습. / 연합뉴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김경수 도지사가 참석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9주기 추도식 모습. / 연합뉴스

 김 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초헌관을 맡았다. 그는 “봉하마을에 있을 때 대통령과 함께 장군차를 심고 가꾸고 했다. 올해 처음으로 가꾼 장군차로 행사를 했으니 대통령께서도 좋아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김 지사가 매년 빠짐없이 추도식에 참석했지만 올해는 운이 없게도 재판일과 겹쳐 갈 수 없게 됐다”며 “김 지사의 심경도 복잡할 것으로 보인다. 10주기와 관련해서는 메시지를 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김 지사는 최근 김명섭 정책특보를 공보특보까지 겸하도록 하고 6개월 넘게 공석이었던 서울본부장에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의 박재훈 씨를 임명하는 등 정무기능을 강화했다.

 구속 이전에 도정과 재판을 분리해 대응했다. 그러나 막상 자신이 구속되면서 재판이 도정에 영향을 미치게 되자 재판 진행 상황 등에 대한 언론창구 역할과 국회 및 대정부 소통 업무를 강화하고 있다. 이는 도정과 재판 모두를 빈틈없이 챙기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