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의회, 코스트코 교통영향평가 면밀 심사 촉구 결의
김해시의회, 코스트코 교통영향평가 면밀 심사 촉구 결의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5.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원 23명 전원 공동 발의 시 전체 교통 마비 대책 미비 우려 “서김해IC~외동사거리 포함해야”
 이정화 김해시의회 의장은 17일 열리는 ‘제219회 김해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코스트코 김해점 교통영향평가 면밀 심사 촉구 결의안’을 상정한다고 16일 밝혔다.

 결의안은 이 부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23명 전원이 공동 발의한다. 이들은 코스트코 김해점 입점에 따른 시 전체에 대한 현실적인 교통 대책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의원들은 결의안에서 “코스트코는 단순 대형마트가 아니라 200만~300만 잠재고객을 내다보는 다국적 공룡 유통 기업”이라며 “김해점이 들어서면 선천지구뿐만 아니라 인접한 서김해 IC, 외동사거리 등 시 전체 교통을 마비시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해점이 들어서는 주촌 선천지구만 보더라도 이미 일부 아파트 입주만으로 내부도로 등이 막히고 있지만 기존 교통 대책에 편승하는 대안만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 도로망에서는 마땅한 대책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시민을 위해서는 코스트코와 김해시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선천지구 내부만 조사할 것이 아니라 선천지구 외부 인접 도로들까지 확대해야 한다”며 “외동사거리~주촌IC, 서김해IC~외동사거리 등을 포함한 교통영향평가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해시의회는 17일부터 오는 21일까지 5일간 의사일정으로 ‘제219회 김해시의회 임시회’를 연다.

 이번 임시회는 17일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회기 및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 실시 시기 및 기간을 결정한다.

 이어 오는 20일에는 상임위원회를 열어 조례 및 각종 안건을 처리해 21일 개의되는 제2차 본회의에서 확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