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인권조례안 부결 유감"
"학생인권조례안 부결 유감"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9.05.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훈 "학생인권 지켜낼 것" "본회의 상정 통과 기대한다"

 박종훈 교육감은 16일 입장문을 통해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의 지난 15일 학생인권조례안 부결처리에 유감을 표명했다.

 박 교육감은 "학생인권과 민주적인 학교문화조성의 교육적 가치는 끝까지 지켜낼 것"이라며 "이번 임시회 본회의 상정을 통해 의결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입장문은 "경남교육청은 우리 학생들을 미래 역량을 갖춘 민주시민으로 길러내기 위한 토대가 되는 민주적인 학교문화를 조성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경남학생인권조례는 이를 위한 본질적이며 기본적인 과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 행복한 교육을 펼치고자 하는 우리교육청의 노력과 도민의 기대에 부결로 답한 도의회 교육위원회에 경남교육주체를 대표해 유감을 표한다"며 "경남학생인권조례는 민주교육의 장인 학교를 인권이 숨 쉬는 공간, 행복한 배움터로 가꾸기 위한 교육적 사명감의 발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남교육청은 경남의 모든 학생들의 인권이 존중되는 민주적인 학교에서 미래사회의 주인공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교육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조례안이 지향하는 교육적 가치를 더욱 적극적으로 설득해 이번 임시회 기간동안 본회의 상정을 통해 반드시 통과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도민과 학부모님의 아낌없는 지지를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