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명예의 전당 기부자 ‘예우’ 높여
밀양시, 명예의 전당 기부자 ‘예우’ 높여
  • 장세권 기자
  • 승인 2019.05.15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청사 로비 ‘다이아몬드 클럽’ 존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존경ㆍ감사
밀양시 명예의 전당 내에 신설된 ‘다이아몬드 클럽’ 존.
밀양시 명예의 전당 내에 신설된 ‘다이아몬드 클럽’ 존.

 밀양시는 시 청사 1층 로비에 마련되어 있는 기부자 명예의 전당 내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다이아몬드 클럽’ 존을 추가 설치했다고 15일 밝혔다.

 명예의 전당은 민선6기 들어 밀양시 발전을 위해 기부금품을 기탁한 분의 고마운 뜻을 새기고 널리 기부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5년도에 설치 관리해 오고 있다.


 2015년 설치 당시 4개 존 △브론즈 클럽 500만 원 이상 △실버 클럽 1천만 원 이상 △골드 클럽 2천만 원 이상 △플래티늄 3천만 원 이상에 88명의 기부자 동판이 등재됐었고 2019년 5월 현재는 206개의 동판이 만들어져 기부자가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시는 지난해 매년 기부자 수가 증가하고 동일인의 기부금액 누적으로 플래티늄 클럽 구간의 동판 부착 개수를 늘리는 확장 공사를 시행하고, 이번에는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구간인 ‘다이아몬드 클럽’ 존을 추가 설치해 기부자에 대한 예우와 자긍심을 높여 나가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한편, 박일호 시장은 기부금액의 액수와 상관없이 기부를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하며 “소중한 기부금품은 밀양발전을 위해 잘 쓰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