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기 하동군수, 모친상 조의금 2천만원 기탁
윤상기 하동군수, 모친상 조의금 2천만원 기탁
  • 이문석 기자
  • 승인 2019.05.15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 사랑` 모친 뜻 따라 나눔 실천 이웃돕기ㆍ장학기금에 1천만원씩 20년째 월급 10% 복지시설 기부
모친상 조의금을 내놓은 윤상기 하동군수.
모친상 조의금을 내놓은 윤상기 하동군수.

 윤상기 군수가 지난 11일 별세한 모친상 조의금 2천만 원을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과 후학양성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내놨다.

 15일 하동군에 따르면 윤상기 군수는 모친이 병석에 눕기 전까지 고향 하동에서 평생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한 뜻을 받들어 이웃돕기 성금과 인재육성 기금으로 사용하고자 각각 1천만 원씩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과 하동군장학재단에 전달했다.


 윤 군수는 "젊은 시절 7남매를 양육하며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늘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외면하지 않으셨던 모친의 생전 가르침에 따라 고향 하동을 위해 함께 나누고 싶어 기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 군수는 앞서 20여 년 전부터 월급의 10% 정도를 각종 복지시설 등에 기부하는 것을 철칙으로 삼고 공무원 교육원ㆍ대학 등의 강연에서 받은 강연료 전액을 기부하고 있다.

 또한 하동군장학재단에도 정기적으로 후학사랑 장학기금을 출연하는 등 어려운 이웃과 아픔을 함께 나누며 `나눔의 미학`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윤 군수가 내놓은 이웃돕기 성금은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행복천사 이음뱅크`를 통해 지역 내 복지 사각지대의 저소득 취약가구 지원에 쓰일 예정이며, 장학기금 역시 자라나는 꿈나무 육성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