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같이 마시던 노숙자에 흉기 휘두른 30대 붙잡혀
술 같이 마시던 노숙자에 흉기 휘두른 30대 붙잡혀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05.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숙자와 술을 마시다가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마산중부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특수상해)로 A씨(37)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2시 14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편의점에서 노숙자 B씨(40)에게 흉기를 휘둘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우연히 만난 B씨와 합석해 술을 마시다가 돈을 보태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휘두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고로 B씨는 전치 2주 상해를 입었다.

 경찰은 “알코올 의존증이 있는 A씨는 B씨에게 천원만 보태달라 했는데 이를 거절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범행 후 달아났던 A씨는 근처에서 술을 마시다 1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