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아이스하키, 헝가리에 5-1 대승
男 아이스하키, 헝가리에 5-1 대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04.3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욱 2골 2어시스트 안진휘 1골 3어시스트 맹활약
환호하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환호하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2부리그) 첫판에서 헝가리에 대승을 거두고 돌풍의 전주를 울렸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2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카자흐스탄의 누르술탄에서 열린 대회 개막전에서 신상훈, 안진휘, 김상욱(이상 안양 한라)의 릴레이 득점포로 하리 야노스가 한 골을 만회한 데 그친 헝가리를 5-1로 꺾고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번 대회 이후 세계 2위 리그인 러시아대륙간아이스하키리그(KHL) 진출을 노리는 김상욱은 2골 2어시스트 대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2017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같은 대회에서 4승 1패로 2위를 차지, 2018 IIHF 월드챔피언십(톱 디비전)에 승격하는 파란을 연출했다.

 다시 한번 이변을 일으키겠다는 목표로 재무장한 대표팀은 난적 헝가리를 상대로 공수에 걸쳐 안정된 전력을 선보이며 돌풍 연출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수문장 맷 달튼(한라)을 중심으로 경기 초반 헝가리의 맹공을 무실점으로 차단한 한국은 1피리어드 15분 1초 만에 ‘헝가리 킬러’ 신상훈이 그림 같은 선제골을 터트리며 포문을 열었다.

 신상훈은 뉴트럴존에서 앤드루 사라워의 퍽을 가로챈 후 질풍 같은 스피드로 문전 쇄도, 샷 블록을 위해 몸을 던진 상대 수비수를 절묘한 스틱 핸들링으로 따돌리고 상대 골리의 다리 사이를 꿰뚫는 멋진 골을 작렬했다.

 이로써 신상훈은 최근 헝가리를 상대로 한 4번의 세계선수권(2013년, 2014년, 2017년, 2019년)에서 모두 득점포를 터트리며 ‘헝가리 킬러’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헝가리는 에이스 야노스가 곧바로 만회 골을 뽑아내며 따라붙었지만 한국은 2피리어드 들어 거친 플레이를 펼치며 페널티 시간이 많아진 헝가리를 상대로 주도권을 놓치지 않고 2골을 추가, 승기를 잡았다.

 2피리어드 시작 1분 42초 만에 두 번째 골이 터졌다.

 김기성(한라)-김상욱 형제를 거쳐 안진휘에게 배달된 퍽이 골네트를 갈랐다.

 헝가리는 뜻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자 페널티를 남발하며 흔들렸고, 한국은 이 기회에 추가 골을 만들어내는 집중력을 뽐냈다.

 케빈 워스의 반칙으로 파워 플레이(상대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세) 기회를 잡은 한국은 차분하게 퍽을 돌리며 헝가리 수비진의 빈틈을 노렸다.

 김상욱이 공격 지역 왼쪽 측면에서 시도한 크로스 패스가 전정우를 거쳐 돌아온 것을 김상욱이 문전 왼쪽으로 들어가며 스냅샷으로 마무리, 헝가리 골네트를 흔들었다.

 헝가리는 3피리어드 초반 들어 공세 수위를 높였지만, 달튼의 철옹성을 뚫지 못했다.

 한국은 8분 48초에 상대 골 크리스 앞에서 안진휘-김상욱으로 이어진 패스 연결을 김기성이 여유 있게 마무리, 추가 골을 터트렸다.

 9분 29초에는 김상욱이 뉴트럴존에서 안진휘의 패스를 받은 뒤 중앙으로 잘라 들어가 장거리 백핸드 샷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지난해보다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가 무색한 플레이로 대승을 거두며 이번 대회 강력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한국은 30일 오후 7시에 시작되는 대회 2차전에서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대스타 안제 코피타(로스앤젤레스 킹스)가 이끄는 슬로베니아를 상대로 역대 첫 승을 노린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 슬로베니아에 6전 전패에 그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