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출국, 김수민 작가 입김 작용했나… 칼 겨눈 결정적 대목
윤지오 출국, 김수민 작가 입김 작용했나… 칼 겨눈 결정적 대목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4.23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수민 작가 SNS
사진=김수민 작가 SNS

 

윤지오 출국이 사실일까. 윤지오 출국을 두고 김수민 작가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윤지오 출국 관련 소문에 앞서 김수민 작가는 고 장자연 사건을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게 만든 윤지오를 향해 최근 칼을 빼들었다. 김수민 작가는 개인 SNS를 통해 윤지오와 주고받은 메시지부터 그에 대한 폭로문까지 게재하며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그간 알려진 윤지오의 모습이 실체와 다르다는 김 작가의 주장.

이 같은 폭로에 대중들은 혼란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일방적인 주장에 휩쓸리면 위험한 사안일 수도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지오는 신변 위협을 호소하며 보이지 않는 세력과의 싸움을 대대적으로 선포한 상태이기 때문.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의 요청에 그가 책을 펴내는데 도움을 주었고 그 과정에서 고 장자연 유족에 대한 문제로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었다고 주장했다. 고인에 대한 내용을 담기 앞서 유족들의 동의를 받는 게 예의라는 것이 김수민 작가의 주장이었다. 하지만 윤지오는 유족들은 돈밖에 모르는 사람들이고 되려 장자연 사건을 덮으려고 했던 사람들이었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민 작가가 마음의 결단을 내린 것은 방송에서 앞뒤 다른 윤지오의 행동 때문. 책을 펴게 된 배경에 고 장자연과 유가족들을 위한 것이다고 언급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에 소름이 끼쳤다는 것.

숱한 메시지 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진위여부는 아직 가려지지 않은 상황. 김대오 기자는 23일 오후 윤지오가 출국한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공개, 김수민 작가와 윤지오 간의 진실 공방이 빠른 시간 내에 해결될 수 있을까에 대중들의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