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거제 통영 고성 진해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거제 통영 고성 진해구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4.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4개 2년 연장 지정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 등 도내 4곳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기간이 오는 2021년 5월 28일까지 2년간 연장됐다.

 23일 경남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제20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거쳐, 지난해 5월 29일부터 1년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대한 기간을 2년 연장하고, 지원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앞서 산업위기지역 현장실사단은 지난 11일 경남도청 및 도내 조선업체를 방문해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경남도는 지역 주요지표인 고용률과 실업률의 개선이 더딘 점과 최근 조선 수주량이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주가 설계를 거쳐 생산으로 이어지는 1~2년 동안 지역 중소 조선기자재업체의 어려움이 지속돼 지원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한 바 있다.

 경남도는 지난 4일 창원 진해구, 거제, 통영, 고성 등 해당 지역이 고용위기지역으로 1년 연장 지정된 데 이어 이번에 산업위기지역도 2년간 연장됨에 따라 지역의 어려움을 총체적으로 접근해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나타냈다.

 거제 등 4개 시ㆍ군ㆍ구에는 지난 1년간 위기지역 지정을 통해 93개 사업에 정부 추경과 목적예비비 등 총 1천875억 원 규모의 재정 지원이 이뤄진 바 있다.

 천성봉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은 “다양한 지원시책을 통해 조선산업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력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