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국내 첫 수소 액화플랜트 제작한다
창원시, 국내 첫 수소 액화플랜트 제작한다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4.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과 ‘수소액화ㆍ저장장치 개발’ 협약
성주동 사유지 부지 제공ㆍ350억원 투입
정영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ㆍ허성무 창원시장ㆍ양치훈 창원산업진흥원 전략기획본부장(왼쪽 세 번째부터)이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정영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ㆍ허성무 창원시장ㆍ양치훈 창원산업진흥원 전략기획본부장(왼쪽 세 번째부터)이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창원시 및 창원산업진흥원과 양 손을 맞잡아 수소액화 산업에 박차를 가한다. 지난 23일 두산중공업은 창원시, 산업진흥원과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각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추진을 위해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와 연계한 부지제공, 예산확보 및 플랜트 건설과 유지보수 업무에 힘쓸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성산구 성주동 사유지를 수소액화 플랜트 부지로 제공하며, 사업비 350억 원을 투자한다. 이 중 두산중공업이 70억 원을 부담하고 국비와 지방비는 280억 원이다.

 청정 에너지원인 수소는 -253℃의 극저온에서 액화된다. 이 액화수소는 기체 상태의 수소에 비해 부피가 800분의 1로 대폭 감소돼 저장 및 운송이 용이해진다. 또 수소충전소의 저장탱크 크기가 작아져 충전소 건설 부지를 줄여주는 등 운영비를 절감시키는 장점이 있다.

 창원시는 수소산업 직ㆍ간접 제품 및 부품 기업 100개사 이상이 밀집해 있으며 국내 수소충전소 전문기업이 모두 창원에 위치할 정도로 수소산업의 직접지이다.

 이에 창원시와 두산중공업은 향후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른 수소 수요 증가를 고려해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을 통해 국내 최초 상용 수소 액화플랜트 구축 EPC(대형 건설 프로젝트나 인프라사업 계약을 따낸 사업자가 설계와 부품ㆍ소재 조달, 공사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형태의 사업) 및 O&M(운영유지보수) 기술을 확보하고 수소산업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창원시와 창원산업진흥원, 두산중공업은 수소산업을 지역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기술개발 및 인프라 확충에 협조한다.

 허성무 시장은 “두산중공업은 기존의 주력사업인 발전ㆍ플랜트사업 뿐만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 발전사업 분야에서도 핵심기술과 사업실적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실증사업을 성공시킬 역량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창원시가 한국의 수소산업 확장을 이끌고 수소사회를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