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
“친구야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4.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방화ㆍ살인 합동 영결식 소녀 두 명 탄 운구차 학교로
친구들 유족에 편지 전달ㆍ배웅 조규일 시장 “재발 않도록 노력”
23일 진주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참사 희생자 합동 영결식이 엄수됐다.
23일 진주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참사 희생자 합동 영결식이 엄수됐다.

“사랑하는 친구야 이제 무서워마.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 안녕.”

 23일 오전 진주시 한 초등학교에 검은색 운구차가 도착하자 학교는 일순간 눈물바다로 변했다. 이 차에는 지난 17일 오전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방화 살인 참사로 희생된 고(故) 금모 양(12)이 타고 있다.


 금양이 탄 차는 늘 재잘거리며 오갔던 교문을 통과한 후 친구들과 뛰어놀던 학교 운동장을 천천히 한 바퀴 돌았다. 이어 금양의 언니 품에 안긴 영정이 내렸다.

 밝게 웃는 금양의 영정 사진을 본 친구들과 선생님들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같은 반 친구들은 손으로 적은 편지를 운구차에 타고 있던 금양의 아빠에게 전달한 후 다시는 학교로 올 수 없는 친구를 배웅했다.

 시각장애를 겪으면서도 사회복지사를 꿈꾼 희생자 최모 양(18)이 탄 운구차도 화장장으로 가기 전 학교를 향했다.

 운구차로 실려 도착한 최양의 영정이 내리자 줄지어 선 선생님들이 눈시울을 붉히며 맞이했다.

 한 선생님은 “시각장애에다 불편한 몸을 이끌고 학교를 오가면서도 늘 밝았던 모습을 다시 볼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진주시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는 진주 방화 살인 나머지 희생자 4명의 합동 영결식이 엄수됐다.

 희생자 5명 중 황모 씨(74) 유족은 사정상 지난 21일 먼저 발인했다.

 이날 영결식에는 한꺼번에 12살 딸과 어머니를 잃은 유족 금씨가 그동안 꾹꾹 참아왔던 눈물을 펑펑 쏟았다.

 참사 당시 중상을 당한 금양의 어머니도 환자복을 입은 채 영결식에 참석해 딸을 가슴에 묻었다.

 희생자 유족과 친지들은 영정에 함께 헌화한 후 절하면서 오열했다. 주변에서도 흐느낌이 터져 나왔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추도사에서 “영령들의 희생이 주는 값진 의미를 가슴 깊이 새겨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남아있는 우리들의 책무”라고 말했다.

 영결식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대신해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김창룡 경남지방경찰청장, 아파트 주민 등이 참석해 애도했다.

 가족들은 희생자들을 화장하고 각각 마련한 장지에 안장했다.

 지난 17일 새벽 진주시 한 아파트에 사는 방화살인범 안인득(42)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