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입점 찬반 공론화 사업 본격 착수
스타필드 입점 찬반 공론화 사업 본격 착수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4.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공론화위, 세부 일정 공개 소통협의회 구성 의견 수렴ㆍ조정 30일 간담회 일반 시민 참여 당부
 창원시 공론화위원회가 제1의제로 선정한 ‘창원 스타필드 입점 찬반’ 공론화의 세부 일정을 공개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8월 출범 이후 운영계획과 운영세칙, 분과위원회 구성 등을 의결했다. 지난달 19일 ㈜신세계 프라퍼티 측이 창원시에 교통영향평가 심의서를 제출함에 따라 제9차 회의에서 ‘창원 스타필드 입점 찬반’을 공론화의 첫 번째 의제로 선정했다.

 위원회는 의제선정 후 2달의 기간이 소요되는 행정절차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 먼저 대행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가 지난 3일부터 22일까지 20일간 진행된다. 제안서평가위원회 모집공고는 지난 3일부터 18일까지 마무리됐다. 제안서평가위원 예비명부는 19일에 확정됐다. 제안서평가위원 추첨(22일), 제안서평가위원회 개최(25일) 후 협상적격자와의 협상을 협상개시 후 15일 이내에 거쳐 본격적인 공론화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기간은 60일간으로 다음 달 말 사업 착수가 예상된다. 특히 위원회는 소통협의회를 구성해 찬반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소통협의회는 공론화 위원 및 찬반 대표 각 5명 이내로 구성된다. 이들은 공론화 매 단계마다 찬반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협의를 조정한다.

 아울러 사업자가 선정되면 오는 6월 즈음 2천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1차 표본조사에 들어간다. 또 지역토론회 개최, 시민참여단 선정, 숙의토론회 등 공론화의 주요사업이 7월에 추진될 예정이다. 향후 소통협의회와 긴밀히 협의해 세부계획도 수립하는 대로 상세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또 ㈜신세계 프라퍼티 측이 제출한 교통영향평가심의서는 자료제출을 요구한 시의원들에게 모두 제출됐다. 추후 소통협의회가 운영되면 상호협의 후 전면공개도 검토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공론화 과정의 모든 절차나 회의 관련 사항은 법적인 문제만 저촉되지 않는다면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반면 상권영향평가서의 자체 용역을 시행하지 않는 사유는 이를 시행할 경우 중립성과 공정성 훼손이 우려되며, 무엇보다 용역 결과물이 나왔을 때 유불리를 앞세우는 이해당사자들의 주장으로 공론화 과정의 신뢰가 무너져 파행으로 갈 수 있다는 사례조사와 자문 등 객관적 검토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하며 양해를 구했다.

 앞서 시행된 국내 공론화 사례에서도 국가나 지자체에서 자체 조사용역을 시행한 사례가 없었으며, 모든 정보 및 자료는 찬반 측 전문가로 구성된 패널이 수집ㆍ작성해, 소통협의회를 거쳐 시민참여단의 숙의과정과 토론에 사용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위원회는 공론화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돕고 스타필드 공론화 이해당사자들의 참여를 구하기 위해 오는 30일 의창구청 4층 강당에서 간담회를 갖는다. 간담회는 ‘창원 스타필드 공론화’ 과정에 대한 설명,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며 이해당사자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어석홍 위원장은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해 여러 논란과 우려가 많다는 것은 오히려 공론화의 필요성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지역을 사랑하고 염려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공론화 과정을 관리해 지역상생과 화합을 이루는 계기를 마련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