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관객은 100% 이해해도 칸 관객은 못 할 것”
“한국 관객은 100% 이해해도 칸 관객은 못 할 것”
  • 연합뉴스
  • 승인 2019.04.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 새 영화 ‘기생충’
한국적인 작품 ‘가족 희비극’
극과 극 두 집안 이야기 그려


 “한국 관객들이 봐야만 뼛속까지 100% 이해할 수 있는 디테일이 곳곳에 있는 영화입니다.”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새 영화 ‘기생충’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22일 ‘기생충’ 제작보고회에서 봉 감독은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소감으로 “언제 가든 설레고 긴장된다”며 “가장 뜨겁고 열기가 넘치는 곳에서 고생해서 찍은 영화를 선보이게 돼서 그 자체로 기쁘다”고 말문을 열었다.

 봉 감독은 “이 영화는 한국적인 작품으로, 칸의 관객은 100% 이해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봉 감독은 “모순되는 이야기지만, 부유한 가정과 그렇지 않은 가정의 극과 극의 모습은 전 세계적으로 보편적이어서 영화가 시작되면 1분 이내에 외국 관객에게도 파고들 수 있는 내용”이라며 “외국 관객도 한국 관객 못지않게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워낙 어마어마한 감독들이 (경쟁부문에) 포진해 있어서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배우들의 수상 가능성은 높다”고 웃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그린 ‘가족 희비극’이다.

 봉 감독의 페르소나 송강호를 비롯해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한다.

 봉 감독은 “영화에 기생충이 나오지는 않는다. 모든 인물도 위생적으로 완벽하다”며 “영화를 보고 나면 ‘기생충’의 뜻을 추측해볼 수 있는 영화다. 내 입으로 말하기는 쑥스럽다”라고 웃었다.

 그는 “2013년 겨울, 지인에게 이 영화 이야기를 처음 했었다. 두 가족의 이야기에서부터 시작해 ‘일상에서 전혀 마주칠 것 같지 않은 두 가족이 만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라는 구상에서 출발했다. 처음에 가제는 ‘데칼코마니’였다”고 떠올렸다.

 영화에서 극과 극에 있는 두 가족의 모습은 크기부터 상반되는 이들의 집에서 단적으로 드러난다.

 봉 감독은 “부유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있는데 마주치는 일이 별로 없다. 인위적으로 구분해 놓은 것은 아니지만 암묵적으로 공간이 나뉘어있다”며 “그 두 공간의 대비가 필요했다. 영화에서는 그 크기 차이가 더 극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영화가 훌륭한 면이 있다면 배우들로부터 나온다. 모든 배우가 하나의 덩어리처럼 화학 작용을 하며 톱니바퀴처럼 굴러간다”며 공을 배우들에게 돌렸다.

 ‘기생충’으로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다섯 번째, 이선균은 두 번째, 최우식은 세 번째로 칸을 찾는다.

 봉준호의 페르소나로 불리는 송강호는 그와 ‘설국열차’ 이후 6년 만에 호흡을 맞춘 데 대해 “매번 놀라운 상상력과 통찰력 있는 영화를 만들면서 꾸준히 도전하는 분이다. ‘기생충’은 ‘살인의 추억’ 16년 후 봉준호 감독과 한국 영화의 진화를 보여준다”며 “봉 감독을 안 지 20년 됐는데, 그가 추구하는 작품 세계가 감탄스럽다. 작업할 때도 즐기게 된다”고 말했다.

 영화는 다음 달 개봉한다.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새 영화 기생충에 대해 “한국 관객들이 봐야 뼛속까지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