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책임져야”
창원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책임져야”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4.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채용 최우선 노력 합의 이행 적극 의지 없다” 주장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와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 등이 지난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글로벌지엠이 책임져라”고 촉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와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 등이 지난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글로벌지엠이 책임져라”고 촉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사내 하청업체 측이 지난해 12월 약속한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와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 등은 지난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글로벌지엠이 책임져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노동부 농성을 통해 고용노동부 창원지청과 창원공장 8개 업체가 해고자 63명 채용을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한다는 합의를 끌어냈다”며 “하지만 4개월여가 지난 현재까지 한국지엠 창원공장 하청업체에는 50여 명의 신규 인력이 채용됐지만, 한국지엠 비정규직지회 해고자들은 12명만 채용됐거나 채용 예정뿐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애초 합의 주체가 되는 노동자를 무시하고 채용 약속도 기존 합의보다 후퇴한 것은 글로벌지엠 눈치 보기이며 합의사항 이행에 적극적인 의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시켜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지엠은 사내 협력업체 비정규직 불법파견으로 7차례 법원 판결을 받으면서도 법을 악용해 처벌을 피하고, 불법을 지속해서 자행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에 철수카드를 꺼내 들어 8천100억 원의 혈세를 지원받고 불법파견을 시정하는 대신 과태료 77억 원을 내며 법적 처벌을 피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그동안 불법파견을 저지른 한국지엠 사장 처벌과 불법파견 해결, 해고자 복직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노동자 생존권이 달린 해고자 복직문제조차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지엠이 이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