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 前 남친 이호재 상처 극복…"이제 폭식 안해요"
다나, 前 남친 이호재 상처 극복…"이제 폭식 안해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4.1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라이프타임 '다시날개다나' 캡처)
(사진=라이프타임 '다시날개다나' 캡처)

가수 겸 뮤지컬배우 다나가 이별의 상처를 극복한 모양새다.

19일 다나의 체중관리 컨설팅 업체 쥬비스는 "다나가 82kg에서 62kg로 감량했다. 다나의 최종 목표는 52kg까지 빼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 연인 이호재와의 결별 이후 체중 급격히 불어난 다나가 노력 끝에 20kg 감량에 성공한 셈이다.

앞서 지난해 케이블채널 라이프타임 예능 프로그램 '다시 날개 다나'에서 다나는 "오래 사귄 연인 이호재와 헤어진 이후 폭식증으로 인해 급속도로 살이 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정신을 차리고 보니 어느새 몸무게가 82kg에 달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다나는 영화 감독 이호재와 3년여 만에 공개연애를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