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인득, 진주 방화 살인 이전에도 '폭력 성향'…"대화보단 고함 질러"
안인득, 진주 방화 살인 이전에도 '폭력 성향'…"대화보단 고함 질러"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4.1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뉴스9' 캡처)
(사진=TV조선 '뉴스9' 캡처)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피의자 안인득이 이미 수 차례 다혈질적 성향을 드러내 온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KBS는 방화 및 살인 사건이 일어난 진주 아파트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안인득의 범행 전 행각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안인득은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주민들에게 위협을 가한 일이 적지 않았다.

한 아파트 주민은 안인득에 대해 "시비를 걸어 싸움이 나면 집까지 쫓아가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베란다 문을 열고 바깥으로 욕설을 하면서 5분여 간 고함을 지른 적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남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일단 고함을 지르고 보는 사람이라길래 불안했다"라고도 덧붙였다.

안인득의 폭력 성향이 이미 공공연히 알려져 있었던 만큼 사전 조치가 충분히 이루어 진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경찰 역시 폭행 혐의로 그를 입건한 바 있었지만 벌금형에 그친 것으로도 알려지고 있다.

한편 안인득은 지난 17일 새벽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아파트에서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이웃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