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술자리 같이 했지만 性 접촉 X"…집단 성폭행 정황 반박
최종훈 "술자리 같이 했지만 性 접촉 X"…집단 성폭행 정황 반박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4.1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뉴스A'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뉴스A' 방송화면 캡처)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집단 성폭행 정황을 반박했다.

지난 18일 다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 변호사는 "최종훈은 A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성관계는 갖지 않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여성 A씨가 최종훈과 정준영 등 남성 5명의 집단 성폭행 정황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반응이다.

앞서 같은 날 SBS funE는 "피해 여성 A씨가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동영상과 사진, 대화 내용을 통해 자신이 단톡방 멤버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정황을 알게 됐다"라고 보도했다. 관련해 A씨는 변호사와 의견 조율 후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 사인회 전날 정준영, 최종훈을 포함한 일행 5명과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었다. A씨는 "그 당시 공황장애 약을 복용 중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 걸로 생각했다. 다음날 일어나보니 나체로 있었고 최종훈이 옆에 누워있었다"고 전했다. 깨어나니 남자들이 '속옷 찾아봐라' '성관계를 하자'며 조롱하는 말을 해 도망치듯 호텔을 나왔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피해 여성의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