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가야문화 빛으로 재탄생
찬란한 가야문화 빛으로 재탄생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4.18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간 43회 가야문화축제 미디어아트쇼 등 볼거리
18일 김해 구지봉에서 ‘제43회 가야문화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고유제가 열리고 있다.
18일 김해 구지봉에서 ‘제43회 가야문화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고유제가 열리고 있다.

2천년 가야역사문화를 고스란히 담은 김해지역 최대 축제인 ‘제43회 가야문화축제’가 18일 성대한 막을 올렸다.

 ‘찬란한 가야문화 빛으로 물들다’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수릉원과 수로왕릉, 대성동고분군 등 가야역사문화 현장에서 21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이 기간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고유제부터 웅장하고 화려한 수로왕행차 퍼레이드, 수로왕을 기리는 춘향대제, 내외국인이 하나 되는 세계화합 줄다리기까지 7개 분야 44개 프로그램이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한다.

 18일 구지봉 고유제와 혼불채화로 시작된 축제 개막식은 수릉원 주 무대에서 허성곤 시장과 민홍철ㆍ김정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수많은 관람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식전행사인 가야금페스티벌, 공군 군악대 초청공연, 국제자매도시 초청공연, 허왕후를 주제로 한 가야왕후무, 미디어아트쇼 ‘가야이야기’를 선보였으며 장윤정, 진시몬 등 인기가수들의 축하공연으로 꾸며졌다.

 특히 화려한 조명과 미디어를 바탕으로 한 형형색색 미디어불꽃쇼는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으며 인도,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국제자매ㆍ우호협력도시에서도 참석해 축제를 즐겼다.

 축제 기간 첨단기술과 가야의 전통문화가 융합된 ICT가야역사체험관, 인문학 토크콘서트 ‘두근두근 가야사’, 스타쉐프 쿠킹쇼 ‘김해9미를 부탁해’ 등 가야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이어진다.

 이밖에 연계ㆍ부대 행사로 19~27일 김해문화의전당에서 김해가야금축제가, 16~21일 같은 장소에서 김해문화의전당경남찻사발 전국공모전 및 초대전이, 18~21일 수로왕릉, 수릉원에서 가야차문화한마당가 열린다.

 또 18~21일 대성동고분박물관 주차장에서 김해식품박람회 및 향토음식경연대회가, 20일 대성동고분군 광장에서 전국백일장이, 18~21일 김해예총 전시실에서 김해전국사진공모전이 열려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허성곤 시장은 “이번 축제는 가야건국 2천년 세계도시 김해, 가야왕도 김해를 슬로건으로 김해시의 국제화 프로젝트, 역사문화 예비도시 김해를 널리 알린다는 점에서 뜻깊은 축제가 될 것”이라며 “명실공히 가야문화권 대표 역사문화축제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8일 김해 구지봉에서 ‘제43회 가야문화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고유제가 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