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희생자 A양, 한 달여 전 이미 'SOS' 있었다
진주 아파트 희생자 A양, 한 달여 전 이미 'SOS' 있었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4.1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뉴스 제공)
(사진= kbs 뉴스 제공)

진주 한 아파트 희생자 A양이 사건 이전부터 피의자에게 위협을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찰 조사에 따르면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사건 피의자 안모 씨가 한 달여 전 해당 아파트 주민인 여고생 A양을 위협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CCTV 영상에 따르면 안 씨는 여고생 A양 집 초인종을 누르며 위협한 것으로 보인다. 다른 영상에서는 안 씨가 배설물을 여고생 A양의 집 현관에 뿌리는 모습도 담겼다. A양은 해당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지만 별다른 도움을 얻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사건 피의자 안 씨는 이날 새벽 해당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A양을 포함한 주민 18명이 죽거나 다쳤다. 안 씨는 범행 전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뿌려 방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