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쓰러지자 응급실 향한 버스 기사
승객 쓰러지자 응급실 향한 버스 기사
  • 김용락 기자
  • 승인 2019.04.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여학생 발작 증세 쓰러져...기사ㆍ시민 합심해 생명 구해 2분만에 도착 무사히 치료받아
버스 안에서 쓰러진 학생이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보살피고 있는 시민들. / 신양여객
버스 안에서 쓰러진 학생이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보살피고 있는 시민들. / 신양여객

 창원 시내버스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이 버스 기사와 승객의 발 빠른 대처로 무사히 치료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14일 창원시 버스업체 신양여객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7시 23분께 창원시 의창구 시티세븐 인근을 주행 중이던 버스 안에서 10대 여학생으로 추정되는 A양이 갑자기 쓰러졌다.


 A양이 쓰러지자 주변 승객들은 A양이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보살폈고 버스 기사 박석원 씨(49)는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일분일초가 아까운 시간, 박 씨는 가까운 거리에 병원 응급실이 있다는 것을 떠올렸고 직접 병원으로 버스를 운행하기로 결정했다. 박씨의 결정에 승객 15여 명도 모두 동의했다.

 버스는 2분 뒤 응급실에 도착했고, A양은 들것에 실려 이동한 뒤 무사히 치료를 받았다. 쓰러진 학생은 당시 발작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양여객 관계자는 “박씨는 모범사원으로 뽑힌 적이 있을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비상상황 대응 매뉴얼을 잘 숙지한 덕에 승객을 무사히 이송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