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정준호 뷔페, 희비 엇갈린 신메뉴 품평에 “예민해”
부산 정준호 뷔페, 희비 엇갈린 신메뉴 품평에 “예민해”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4.10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사진=tvN

 

부산 정준호 뷔페가 신메뉴 시식회를 진행했다.

부산 정준호 뷔페는 10일 방송된 tvN ‘문제적 보스’에 출연했다. 정준호는 부산 뷔페를 찾아 직접 맛을 평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직원들은 정준호의 젓가락이 향하는 곳마다 긴장한 눈초리를 보였다.

그가 처음 맛본 것은 차돌박이 봄나물 냉채. 몇 번을 맛 본 정준호는 “어른들이 좋아할 맛이다”며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직원은 “봄나물이 나오는 기간 동안 재료를 가감하며 쭉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햇다.

하지만 두 번째로 맛 본 흑미 강황밥 달래간장은 난관에 봉착했다. 강황의 향과 달래의 향이 모두 강해 맛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 주방장은 정준호에 대해 음식을 업으로 하다보니 한 끼도 허투루 먹지 않는다고 평했다. 맛에 대해서 까다롭고 힘든 보스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