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조선 ‘생존 춘투’
도내 조선 ‘생존 춘투’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4.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 인수합병 중단 촉구 대규모 투쟁계획 세워 대처
성동조선 “노동자 생계 절벽” 정부ㆍ도에 회생 근본 대책 요구
성동조선 상생협약 촉구=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는 8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대책 마련과 도의 상생협약 성실 이행을 촉구했다.
성동조선 상생협약 촉구=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는 8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대책 마련과 도의 상생협약 성실 이행을 촉구했다.

 경남도 소재 조선업계가 생존을 위한 춘투에 나서 진통을 겪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와 함께 동종업계인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대규모 투쟁 계획을 밝혔다. 또 성동조선은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과 경남도의 상생협약 성실 이행을 요구하는 등 ‘립 서비스’가 아닌 지원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우조선해양 거제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반대하는 범시민대책위와 노동단체연합 등은 8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와 ‘대우조선 매각문제 해결을 위한 거제시민대책위’는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문제투성이인 현대중공업의 인수합병을 즉각 중단하고, 정부는 제대로 된 조선산업 발전정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 본계약이 체결됐다고 하지만 벌써 예견된 여러 암초에 걸려 좌초되고 있는 형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양사의 인수합병은 대책위와 노조가 수차례 제기해 왔듯이 논의 단계부터 당사자들이 배제된 밀실야합이며 현대그룹을 위한 재벌 특혜다”면서 “특히 양 사의 합병기업 탄생은 LNG운반선 전 세계 점유율 63%에 달해 독과점 문제를 발생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향후 기업실사가 끝났다고 하더라도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이 수주 계약한 30여 국가로부터 기업결합심사 결과 동의를 구하지 못하면 인수합병 자체가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그런데도 기업실사를 강행하는 것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은 노동자 고용 문제는 물론 한국 조선산업의 미래를 갉아먹는 역주행이 될 것”이라고 했다. 경남대책위와 거제대책위는 “10일 거제에서 대규모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대우조선 매각철회 촉구=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재벌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가 지난 3일 청와대 앞에서 매각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 매각철회 촉구=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재벌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가 지난 3일 청와대 앞에서 매각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성동조선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는 8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와 정부에 성동조선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대책 마련과 도의 상생협약 성실 이행을 촉구했다.

 성동조선해양지회는 “지난해 8월 경남도와 성동조선 노사가 상생협약을 맺은 지 8개월째 접어들지만 상생은 온데간데없고 사업장은 존폐 기로(창원지법 3차 매각 진행 중)에, 노동자들은 생계 절벽에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협약의 당사자인 도지사는 두 달이 넘도록 구속돼 있고, 그 핑계로 경남도의 어느 누구도 성동조선에 대한 대책을 말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통영상공회의소가 정치권과 국회에 매각인지 임대인지도 불분명한 요구를 집요하게 하고 있는데 즉각 중단하기를 바란다”면서 “만약 성동조선이 잘못된 길로 갈 경우 그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통영시와 고성군, 경남도는 성동조선의 고용안정과 경영 정상화를 위해 맺은 상생협약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하며, 정부와 경남도는 중형조선 지원 정책과 성동조선 회생을 위한 근본 대책을 내놓아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