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메이커 “단톡방 만들기는 했지만”, 선긋기 통하지 않았다?
히트메이커 “단톡방 만들기는 했지만”, 선긋기 통하지 않았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3.2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캡처)
(사진=JTBC 캡처)


정준영 의혹과 무관하다는 히트메이커 제작진 측의 해명에 대중의 불신이 감지됐다.

성매매 의혹을 받고 있는 정준영의 단톡방과 관련한 논란이 커지자 29일 JTBC ‘히트메이커’ 제작진 측은 “전혀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히트메이커’ 제작진 측이 “촬영을 위해 단톡방을 만들기는 했다”는 발언으로 대중의 의심을 잠재우지 못했다.

MBC 뉴스데스크가 정준영의 단톡방과 관련한 뉴스 보도를 한 뒤 ‘히트메이커’ 제작진과 출연진은 정준영과 불법 동영상을 공유하고 정준영의 성매매 의혹과 연루되었을지 의심 때문에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전일 뉴스데스크의 보도에서 “정준영이 불법 동영상을 업로드한 단톡방에 가수 K와 J, 모델 L이 있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이들의 이니셜이 ‘히트메이커’ 출연진과 일치했기에 의심은 증폭됐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이 불법 동영상을 업로드한 단톡방이 7개라는 보도와 관련해 “프로그램 촬영에 필요해 단톡방을 만들기는 했다”라고 밝힌 히트메이커 제작진의 발언은 합리적인 의심을 낳고 있는 것으로 보여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