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성산ㆍ 통영고성 ‘벚꽃 유세’ 활짝
창원성산ㆍ 통영고성 ‘벚꽃 유세’ 활짝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3.2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ㆍ3 국회의원 보선 D-9

본격 선거운동 후 첫 주말 여야 지도부 출동 표심 호소 단일화 이후 민심 변화 촉각

 창원성산과 통영ㆍ고성에서 다음 달 3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위한 각 후보들의 선거운동이 24일 4일차에 접어들었다. 선거가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오자 각 후보들은 지도부의 지원과 함께 선거유세에 열을 올리고 있다.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시작하고 처음 맞은 지난 주말과 휴일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 측에서는 홍영표 원내대표가 창원성산을 찾아 선거유세에 힘을 실었다.

 지난 23일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해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김해영 최고위원, 서삼석 국회의원 등은 남양종합상가 근처에서 지원유세를 펼쳤다.

 24일에는 이종걸 국회의원이 지원방문을 했다. 이 의원은 상남시장과 상남시장 상가를 권 후보와 함께 돌았다.

 자유한국당 측에서는 황교안 대표가 지난 23일 오전 경북 문경시 기초의원 지원을 끝내고 오후 NC다이노스 개막전 행사에 참석했다.

 또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김해시(갑)당원협의회 소속 당원들과 함께 가음정공원에 집결해 환경정비를 병행한 선거유세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민중당 손석형 후보 측은 이상규 대표를 비롯해 김종훈 국회의원, 홍성규 사무총장 등 거의 모든 대표단이 지난주부터 창원에 상주하며 유세에 동행하고 있다.

 지난 23일 창원시장기 테니스ㆍ축구대회 등에 참석했으며 24일 대방성당과 상남시장 등에서 유세활동을 했다. 정의당 여영국 후보 측에서는 이정미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심상정 김종대 의원 등이 계속 힘을 더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 측에는 손학규 대표가 큰 힘을 발휘하고 있다. 여기에 임재훈, 채이배 의원이 합세했다.

 대한애국당 진순정 후보와 무소속 김종서 후보도 각각 창원성산을 누비며 얼굴을 알리고 있다.

 현재 창원성산의 보선은 25일 민주ㆍ정의당 단일화 이후 선거판도가 관심을 끌고 있다. >>관련기사 3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