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화포천습지에 생태체험장 들어선다
김해 화포천습지에 생태체험장 들어선다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3.2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억원 들여 11월 준공 식물원, 생태숲 등 건립 사유지 매도 신청 시작
 각종 철새와 수생식물 생태계의 보고인 김해 화포천습지 생태공원에 ‘생태체험장’이 들어선다.

 김해시는 25일 한림면 장방리 228-90일대에 위치한 ‘화포천 생태체험장’ 조성공사에 착수한다.

 국ㆍ도비 10억 원 등 총사업비 15억 원이 투입되는 생태체험장은 7천930㎡ 규모로 식물원ㆍ습지원ㆍ생태숲ㆍ체험장 등이 건립되며, 올해 11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식물원에는 물억새, 자라풀 등의 수생식물을 심고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는 데크로드가 설치된다.

 습지원에는 인공습지와 주변에 산책로를 조성하고 생태숲에는 느티나무 등 높이가 8m 이상인 교목을 심는다.

 체험장에는 물장군 등 수서곤충 채집이 가능한 2천200㎡ 규모의 논습지와 둠벙(웅덩이)을 만든다. 또 채소를 수확할 수 있는 작은 텃밭도 조성한다.

 특히 어은마을 등 화포천 인근 주민들의 고유한 전통 민물 어로 방식을 재현한 들살 체험은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김해시는 25일부터 화포천 습지보호지역 내 사유지 193필지에 대해 매도 신청서를 접수한다.

 올해 환경부는 김해시에 화포천 습지보호지역 사유지 매수 예산으로 10억 원을 배정할 계획이다. 그러나 사유지 95㏊ 모두를 매수하는 데 220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