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지역 갈등ㆍ국정 혼란 불렀다
김해신공항, 지역 갈등ㆍ국정 혼란 불렀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3.2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권 추진 두고 분열 중앙ㆍ지방정부 난타전
 김해신공항 엇박자가 지역 갈등 등 국정 대혼란을 불러왔다. 영남권이 쪼개지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난타전 등 국책사업인 김해공항 확장문제가 또 다른 논란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방문에서 총리실 검증 발언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시사`로 비치면서 동남권 신공항 논란이 행정부 내부 간 심각한 혼선을 초래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부처 혼선`, `지역갈등 증폭` 등 파장이 확산되면서 결국 문 대통령이 꼬인 매듭을 직접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공항문제는 민주당 소속인 부울경 단체장의 김해공항 백지화에 대해 도민 동의를 구하지 않은 단체장 주장이며 부산시가 부울경단체장이 함께한다는 자의적 행동 규탄도 잇따랐다. 또 부울경 단체장의 김해신공항 백지화 주장에 대해 국토부는 "신공항은 김해공항 확장이다"면서 "단체장은 동남권 신공항 흔들기를 멈춰야 한다"고 못 박는 등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이 같이 국토부의 기존 입장이 한층 공고해졌다지만, 부산시의 돌파구가 `총리실 검증`만 남게 되면서 총리실에 대한 검증 압박이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재점화된 영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 향후 총리실이 부산 등 단체장 요구에 따라 김해신공항 검증을 맡더라도 국토부는 상반기까지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확정ㆍ고시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여당까지 나서 당 차원의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적극 지원을 언급한 상황에서 김해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국정 대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같은 상황에도 국토부는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현재 입지는 공항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에서 경제성을 포함해 안전성, 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객관적으로 입지를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만약, 김해공항 확장이 여의치 않다면, 가덕도보다 수월성이 뛰어난 밀양이 대안이란 게 지배적 반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