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벽방어하기에 급급했던 양민석→ 최순실 연루설에 대한 관심 증폭
철벽방어하기에 급급했던 양민석→ 최순실 연루설에 대한 관심 증폭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3.2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민석(사진=YTN 캡처)
양민석(사진=YTN 캡처)

 

버닝썬 논란과 탈세 의혹의 중심에 선 YG엔터테인먼트의 양민석 대표가 제 21기 정기주주총회에 참석차 취재진 앞에 섰다. 하지만 그는 기자들의 대부분의 질문에 “죄송하다”와 “드릴 말씀이 없다”라는 말로 철벽을 쳐 비난을 샀다.

대중은 이날(22일) 양민석 대표의 대답에 “무엇을 숨기고 있느냐”는 의문만을 품었다. 전 국민적인 관심이 집중된 일련의 의혹들에 하나 같이 똑같은 말만 반복한 이유에서다. 이러한 대중의 비난은 최근 YTN 보도로 제기된 최순실-박근혜 정권 연루설에 대한 관심으로 옮겨갔다.

지난 19일 방송된 YTN 뉴스는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박근혜 정부와 가까웠다는 루머에 대해 “실체가 없다고 볼 수 없는 소문이다”라며 “최순실 연루설이 사실일 가능성도 존재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YG계열사가 소유한 빌딩이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거주했던 빌딩이며 국정농단의 핵심으로 꼽혔던 차은택 감독이 당시 YG 소속 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양민석 대표는 최연소 대통령 직속 문화융성위원회에 위촉된 바 있다고도 전했다.

이어 보도는 최순실 연관 기획사가 정부 사업에 참여했다는 루머를 거론하며 “해당 루머는 YG와는 무관하지만 불법으로 뒤를 봐줬다는 YG와 최순실의 연루설의 사실 여부를 경찰 수사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