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경제 “회생 적임”vs“폭망 주범”
창원 경제 “회생 적임”vs“폭망 주범”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3.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성산 보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

민주당 권민호 “힘 있는 여당 후보 지지”
한국당 강기윤 황 당대표 등 표심잡기
미래당 이재환 “창원경제 살릴 적임자”

정의당 여영국 당 지도부 총집결 호소
민중당 손석형 “내가 한국당 심판할 것”
애국당 진순정 “정치꾼 성공시대 끝나”

 4ㆍ3 창원 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이 21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각 후보들은 이른바 PK(부산ㆍ경남) 민심을 잡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출근인사를 마치고 선거유세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는 오전 7시 창원병원사거리 앞에서 출근인사를 했다. 오후 4시에는 상남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출정식에는 민홍철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선대본 관계자들이 모여 힘을 보탰다.

 권 후보는 “창원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문재인 정부의 탄탄한 지원을 끌어낼 힘이 필요하다”며 “김경수 지사와 허성무 시장과 함께 일할 힘 있는 여당의 후보 권민호가 해낼 수 있다”고 호소했다.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오전 6시 40분 창원 위아사거리(가음정사거리)에서 출근인사를 했다. 이후 오전 10시 성산구 시민체육관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나경원 원내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의 인사들이 참석해 PK(부산ㆍ경남) 표심잡기에 나섰다.

 황교안 대표는 “창원 경제 폭망의 주범은 문재인 정부다. 실패한 좌파 사회주의 경제 실험이 창원 경제를 망치고 있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이번 선거에서 제대로 표를 선택하면 창원경제를 살리고 문재인 정권에 대한 레드카드를 내밀 수 있는 ‘일석이조’의 계기가 마련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오전 6시 30분 성산패총사거리에서 출근 유세를 펼쳤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 등 당 지도부가 총 집결해 유세에 힘을 실었다. 오전 11시 20분에는 반송시장을 방문해 집중유세를 진행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번 보궐선거가 이제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의 양자대결 구도로 압축됐다. 많은 시민들께서 창원을 자한당에게 내 줄 수는 없지 않냐며 이번에 반드시 자한당을 넘어서야 한다고 말씀해 주신다”며 “이제 그 기대에 보답하고 반드시 4ㆍ3선거에서 정의당이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여 후보는 선거운동 시작을 하루 앞둔 지난 20일 오후 2시 선거사무소에서 출정식을 열어 결의를 다졌다. 이날 출정식에는 이정미 대표 및 양경규 전 공공운수노조연맹위원장, 박유기 전 금속노조위원장, 고 노회찬 의원의 배우자 김지선 여사 등이 참석했다.

 민중당 손석형 후보는 오전 6시 30분 창원병원사거리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나눴다. 이날 출근인사에는 이상규 대표와 정희성 노동자민중당 대표, 석영철 경남도당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손석형 선거대책본부 석영철 위원장은 “진보정치 1번지인 창원 성산에서 손 후보가 자유한국당을 심판 할 것이다. 손 후보는 진보정치 20년 동안 단 한번도 탈당하지 않은 유일한 후보”라며 유세했다.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는 오전 5시 30분 성주동 시내버스 공영차고지에서 민심 끌어 모으기에 첫 발을 디뎠다. 이후 창원 성산구 원이대로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손학규 대표가 함께 움직이며 시민들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손학규 대표는 “창원시민들을 많이 만나보니 한결 같이 ‘잘 먹고 살게 만들어 달라’, ‘창원 경제 살려달라’라는 요구가 가장 많았다.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가 창원경제를 새롭게 설계하고 부흥시킬 적임자”라고 확성기에 목소리를 담았다.

 대한애국당 진순정 후보는 오전 7시 창원시청 사거리 구 한서병원 앞에서 첫 유세를 시작했다. 오전 9시 선거사무소가 있는 에이스빌딩(성산구1-1) 앞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진 후보는 “창원 성산구에 더 이상 정치꾼이 성공하는 시대는 끝났다. 일 잘하는 젊은 일꾼이 필요하다”며 “반드시 창원 성산구를 자유시장경제의 핵심도시로 만들겠다”고 출마연설을 했다.

 4ㆍ3보선은 내년에 있을 21대 총선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선거이다. PK민심의 바로미터가 될 ‘미니 보선’으로 앞으로의 정치판도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4ㆍ3 창원성산 보궐선거의 선거인수는 18만 4천360명이다.

 창원성산은 권민호(더불어민주당), 강기윤(자유한국당), 여영국(정의당), 손석형(민중당), 이재환(바른미래당), 진순정(대한애국당), 김종서(무소속) 후보 등 총 7명의 후보가 선거에 뛰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