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퇴직예정자 사회공헌 참여 저조
경남도 퇴직예정자 사회공헌 참여 저조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3.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로연수 대신 정년보장 정년 후 봉사활동 바람직
 “정년 보장은커녕 등 떠밀려 나가는 판에….” 경남도가 공로연수 제도를 개선해 퇴직 예정자의 사회공헌활동을 늘리겠다는 도의 혁신 방침과는 달리 참여가 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 3일 자 1면 보도>

 21일 도에 따르면 올해 공로연수자는 경남도 22명에 18개 시ㆍ군 121명을 합친 143명이다. 하지만 전체 대상의 16%가량인 24명만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참여 실적이 저조하다.

 도는 공로연수가 정년퇴직 1년 전 일종의 사회 적응 기간을 주는 제도지만, 취지와 달리 ‘놀고먹는 제도’, ‘인사적체 해소 수단’이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자 사회공헌활동 대책을 세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공로연수 대상자들은 “공로연수라지만, 정년을 1년 앞두고 등 떠밀려 나가는 판에 사회공헌 사업 참여란 것 자체가 난센스다”며 “정년을 보장하는 게 원칙이고 혁신이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현재까지 집계한 프로그램별 참여 현황(중복 포함)을 보면 지역개발사업에는 6명이, 자원봉사 활동에는 7명이 신청했다. 멘토 활동에는 14명이, 강의 활동에는 1명이 참여를 희망했다.

 이들은 다음 달부터 올해 말까지 프로그램별로 한 달에 1∼2차례 활동을 하고 기본급에 더해 출장비 등 실비를 보전받는다.

 경남도 관계자는 “지역개발사업 등 일부 사회공헌활동은 전문성을 요구하는 등 공직기간 중 해당 경험이 없어 별도로 공부를 하거나 추가로 노력을 많이 기울여야 하는 등 다소 현실성이 결여된 측면도 있는 것 같다”며 “향후 그런 부분을 해소를 위한 관련 교육도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