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종명, 보호 아닌 공격 택한 질문에 연일 ‘비난’
왕종명, 보호 아닌 공격 택한 질문에 연일 ‘비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3.19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왕종명 MBC앵커에 대한 비난 여론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왕종명 앵커는 18일 뉴스데스크에서 스튜디오에 출연한 윤지오 씨에게 무리한 질문을 던져 대중들의 비난을 샀다. 이날 왕종명 앵커는 ‘故장자연 리스트’로 홀로 고군분투 중인 윤지오 씨에게 특정 정치인의 이름이 특이하지 않냐며 실명 공개를 요구했다.

이에 윤 씨는 명예훼손 혐의로 피의자 신분이 될 수 있다며 답을 회피했지만 왕종명 앵커는 끈질긴 질문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대중들은 윤지오 씨의 입장을 전혀 헤아리지 못한 뉴스 진행이었다며 왕 앵커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들은 질문 내용 뿐 아니라 취조하듯 던지는 무례한 어투 또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들었다는 것에 공감을 표하고 있다.

왕종명 앵커와 MBC 뉴스데스크 제작진 측은 논란 발발 후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현재까지도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며 비난 여론을 면치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