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축제에는 특별한 설렘 속 추억이 피어난다
경남 축제에는 특별한 설렘 속 추억이 피어난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3.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월 22개 볼거리 `풍성` 지역별 먹거리도 빠질 수 없어
현장평가단 위촉해 행사 평가 우수 축제는 정부ㆍ도 지정 추진
전국 최대 벚꽃축제인 제57회 진해 군항제가 다음 달 1~10일 열린다. 진해 여좌천과 경화역 등 36만 그루의 벚꽃나무가 선사하는 특별함은 올해도 진해를 찾는 이에게 좋은 추억을 새길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최대 벚꽃축제인 제57회 진해 군항제가 다음 달 1~10일 열린다. 진해 여좌천과 경화역 등 36만 그루의 벚꽃나무가 선사하는 특별함은 올해도 진해를 찾는 이에게 좋은 추억을 새길 것으로 예상된다.

 3월부터 오는 5월까지 펼쳐지는 경남 도내 22개 축제는 경남을 방문하는 봄나들이 손님을 위해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를 선보인다.

 먼저, 전국 최대 벚꽃축제인 제57회 진해 군항제(4월 1~10일)에서 화사한 벚꽃 대궐을 감상할 수 있다. 진해 여좌천과 경화역 등 36만 그루 벚꽃이 선사하는 특별함은 찾는 이에게 좋은 추억을 남겨 줄 것이다.


 창녕군 부곡온천 축제(4월 6~8일)에서는 관광특구 내 벚꽃과 온천을, 통영시 봉숫골 꽃 나들이 축제(4월 7~8일), 산청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축제(4월 19~28일)에서도 봄 향기를 느낄 수 있다.

 또 지역 수산물 잔치인 사천시 삼천포수산물 축제(4월 12~14일)에서는 맨손 붕장어 잡기, 무료 시식 행사 등이 열린다. 축제를 즐기고 난 후에는 인근 실안 장어 거리나 팔포매립지 횟집 거리 등에서 신선한 수산물을 맛볼 수 있다.

경남 대표 축제인 창녕 낙동강 유채축제는 다음 달 12~17일 열린다. 전국 단일 면적 최대 규모인 110만㎡ 유채단지에서 봄의 절정을 느낄 수 있으며, 특히 올해는 공군 블랙 이글스 비행단 축하 비행이 유채꽃밭 위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경남 대표 축제인 창녕 낙동강 유채축제는 다음 달 12~17일 열린다. 전국 단일 면적 최대 규모인 110만㎡ 유채단지에서 봄의 절정을 느낄 수 있으며, 특히 올해는 공군 블랙 이글스 비행단 축하 비행이 유채꽃밭 위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경남도 대표 축제인 창녕 낙동강 유채축제(4월 12~17일)는 전국 단일 면적 최대 규모인 110만㎡ 유채단지에서 봄의 절정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봄나들이 손님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공군 블랙 이글스 비행단 축하 비행이 유채꽃밭 위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전통문화를 비롯해 예술의 향기를 맡을 수 있는 축제도 펼쳐진다. 통영국제음악제(오는 29~4월 7일), 사천시 별주부전 축제(4월 6~7일), 의령군 의병제전(4월 18~21일), 김해시 가야문화축제(4월 18~21일), 함안아라문화제(4월 26~28일), 사천시 와룡문화제(4월 26~28일), 고성 당항포대첩 축제(4월 26~28일)도 열린다.

 늦봄의 정취는 합천황매산철쭉제(4월 27일~5월 12일)와 산청 황매산철쭉제(4월 27일~5월 12일)를 방문하면 산행과 함께 꽃구경과 축제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도내 축제 기간 동안 함께 즐길 수 있는 명소로 하동 북천 레일바이크를 추천한다.
도내 축제 기간 동안 함께 즐길 수 있는 명소로 하동 북천 레일바이크를 추천한다.

 이어 오는 5월에는 보물섬 남해군의 멸치축제(5월 4~6일), 양산 웅상회야제(5월 4~5일), 정부지정축제인 밀양아리랑대축제(5월 16~19일)와 도 명예 축제인 하동 야생차문화축제(5월 10~13일), 임진왜란 당시 순국한 논개를 기리는 진주논개제(5월 24~26일), 하동 북천 꽃양귀비 축제(5월 17~26일) 등 풍성한 축제들이 이어진다.


 축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명소로 통영에서는 한려수도 조망케이블카를 타고, 아름다운 통영항과 한려수도의 비경을 한눈에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편도 1천413m의 스카이라인 루지로 짜릿한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또 영남 알프스를 조망할 수 있는 밀양 얼음골 케이블카(편도 1천793m)와 해발 849m의 금오산에서 출발해 한려해상 절경을 내려다 볼 수 있는 하동 금오산 어드벤처, 사천바다케이블카(편도 2천430m), 거제 관광 모노레일(편도 1천770m), 김해 낙동강 레일바이크, 하동 북천 레일바이크 등 다양한 관광 레포츠를 함께 즐길 수 있다. 한편, 축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지역별 먹거리는 별미다.

다음 달 12~14일 열리는 사천 삼천포수산물 축제. 맨손 붕장어 잡기 등이 진행된다.
다음 달 12~14일 열리는 사천 삼천포수산물 축제. 맨손 붕장어 잡기 등이 진행된다.

 양산은 미나리삽결살, 창녕은 수구레국밥, 의령은 소고기국밥, 의령소바, 의령망개떡, 함안은 한우국밥을 추천할만하다. 통영은 다찌 등 상호를 사용하는 해산물 전문식당을 방문해 볼 만하고, 황매산철쭉제 행사장에서는 취나물 밥, 밤 묵 등 먹거리를 판매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도내에서 개최하는 축제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민간축제 전문가 12명을 현장평가단으로 위촉해 축제 행사 전반에 대한 점검과 평가도 공정하고 꼼꼼하게 실시한다. 점검 결과 우수 축제는 정부지정 축제와 도 지정 축제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이병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다양한 특색을 가진 지역 축제가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경남의 자랑스러운 문화 관광 상품을 널리 알리는 지역관광의 선두 주자 역할을 하고 있다"며 "봄나들이를 즐기고 행복한 추억도 남길 수 있는 경남으로 많이 찾아와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