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효율 올리는 서부청사 재정비 필요
행정 효율 올리는 서부청사 재정비 필요
  • 경남매일
  • 승인 2019.03.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서부청사에 대해 지역 균형 발전과 행정 비효율을 놓고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결국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루는 효율적인 행정 체계로의 정비가 필요해 보인다. 서부청사는 지난 2015년 12월 옛 진주의료원 건물에 자리 잡았다. 이후 경남도 3개국(서부권개발, 농정, 환경산림)과 보건환경연구원, 인재개발원이 옮겨온 상태다. 행정 비효율 주장은 간단하다. 한마디로, 창원 본청에 있는 업무 부서는 진주에 없고 진주에 있는 업무 부서는 창원에 존재하지 않아서 오는 문제점이다.

 도민들은 환경, 항노화, 식량산업, 과수화훼, 산림녹지, 미세먼지, 축산, 양정, 상ㆍ하수도, 농식품산업, 농지개발 등 20여 관련 업무를 보려면 진주 소재 서부청사를 방문해야 한다. 이외 다른 업무를 보려면 또다시 창원 본청을 찾아야 한다. 타지에서 서부청사로 통근하는 도청 직원들의 비효율성은 논외로 치더라도 분리된 도청 업무만으로 도민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부 도청 직원들도 서부청사를 ‘속 빈 강정’이라 평가하며 “도민을 위한 도청으로서의 기능에 문제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신영욱 도의원(더불어민주당)도 “도청 조직 일부 실국만을 서부청사에 배치해 지역 균형 발전보다 행정 비효율을 가져오고 있다”며 창원 재배치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지난 12일 진주권역 의원들은 “서부청사는 행정 효율성을 높이려고 진주에 개청한 게 아니라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부 경남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한 것”이라며 지역 균형 발전을 강조했다.

 홍준표 전 지사의 작품인 서부청사는 추진 당시 충분한 논의를 거치지 못했다. 당시 창원에서 기관 이전에 대한 반대가 있었지만 경남도는 ‘균형 발전’을 강조하며 과격하게 서부청사를 추진했다. 당장은 김경수 도지사가 구속되며 서부청사에 대한 즉각적인 결정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역 균형 발전과 효율적인 행정을 모두 충족할 행정책은 하나씩 검토해야 할 것이다. 도민들은 지금도 불편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