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복귀 박봄, 입장문 발표
솔로 복귀 박봄, 입장문 발표
  • 연합뉴스
  • 승인 2019.03.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백히 마약 안 했다” 재차 반박
 솔로 활동 복귀를 앞둔 가수 박봄이 과거 불거진 ‘마약 밀수’ 의혹에 대해 다시 한번 해명했다.

 박봄 소속사 디네이션은 13일 오후 새 솔로 앨범 ‘봄’(Spr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앞두고 입장문을 내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 잡고 국내 활동을 시작하는 게 맞는 것 같다”라며 마약 밀수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2010년 국제특송 우편으로 미국에서 에더럴이란 의약품을 들여왔던 건에 대해, 현재까지도 마약 밀수나 밀반입 등 표현으로 언급되는데 박봄은 명백히 마약을 하지 않았기에 이 부분을 바로 잡는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에더럴이 처방전을 받아야만 살 수 있는, 미국 FDA에서 정식으로 승인한 합법적 의약품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 아직 국내법으로는 마약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유통이 금지돼 있고 당시 이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무지에서 비롯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서는 죄송하다”라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이어 “국내에서 허가받은 다수 의약품들도 광범위하게 마약류로 분류되며, 이를 복용했다고 전부 마약을 한다고 표현하지는 않는다”라며 “박봄 역시 치료 목적으로 복용 중이고, 당시 진행한 소변 검사에서도 성분이 검출되지 않아 경찰 조사도 마무리된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박봄이 현재도 ADD(주의력결핍증)라는 병을 앓아 국내 대학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한국에서 복용할 수 있는, 성분이 비슷한 합법적인 약을 처방받아 복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