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협력업체 어쩌나
대우조선 협력업체 어쩌나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3.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 보장방안 제출 안 해 경남도는 보장방안 요구
원천무효 반대운동 확산 연관 업체 1300개 이상
대우조선해양의 매각 본계약 체결식이 열린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열린 매각 반대 집회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현대중(위)과 대우조선(아래)의 대형 크레인.
대우조선해양의 매각 본계약 체결식이 열린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열린 매각 반대 집회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현대중(위)과 대우조선(아래)의 대형 크레인.

 현대중공업의 대우해양조선 인수와 관련, 도내 협력업체에 대한 실질적 보장방안을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대우해양조선 노조원들은 구조조정 반대를, 도내 1천300여 협력업체와 협력업체가 소재한 도내 기관단체가 거래선 유지를 위한 장치 없는 인수는 ‘원천무효’를 주장하는 등 도민 반대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다. 앞서 경남도는 협력업체 보장방안 마련을 건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중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와 관련된 사항은 없다”며 “이는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대우조선 협력업체 보호방안 자료를 산업은행에 제출하지 않고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한 것”이란 지적이다.

 그러면서 “서류 제출이 의무는 아니지만 대우조선해양 1천300개 협력업체의 거래선 유지, 납품 단가 보장 등과 관련된 방안을 제출하지 않고 인수한 것이라 협력업체들의 불안감은 증폭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은 ‘고용안정ㆍ협력업체 유지’를 약속했지만, 동종업계 인수는 필연적으로 구조조정을 동반하기 때문이다. 또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은 컨테이너선, 초대형 원유운반선, LNG운반선 등 상선뿐 아니라 군함, 해양플랜트 등 거의 모든 사업 분야가 겹친다. 여기에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과 달리 엔진, 추진기 등 조선핵심기자재를 자체 생산하기 때문에 대우조선에 엔진을 납품하는 HSD엔진, STX엔진과 중공업을 비롯해 거제, 창원, 김해 등 경남 1천300여 개 협력업체가 줄도산하게 생겼다. 때문에 노조와 협력업체는 물론이고 지역주민과 정치인들까지 나서서 현대중공업의 인수를 반대하는 이유이다.

 또 조선산업과 중소기업 정책의 주무부처인 산업부와 중기부는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와 부품업체의 거래선 유지 및 고용과 관련한 현황과 전망, 대책에 대한 논의 등에 대한 자료를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1차 협력업체에서 파생되는 2ㆍ3차 협력업체의 수는 최소 1천개 이상이며 거래금액만 최소 3천억 원 이상으로 전해졌다. 최근 5년간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납품 비중이 35% 이상인 기업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공동발표문의 내용이 공허한 말 잔치에 그칠 경우 경남경제는 초토화될 수밖에 없다”며 “산업부와 중기부는 조선산업과 중소기업 보호ㆍ육성의 주무부처로서 현대중공업과 함께 대우조선해양과 그 협력업체의 보호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