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절친 포함된 ‘정준영 리스트’ 유포→ 장자연 리스트 조사는 조용히
걸그룹 절친 포함된 ‘정준영 리스트’ 유포→ 장자연 리스트 조사는 조용히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3.12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걸그룹들이 포함된 정준영 리스트 때문에 전국민적 동참을 이끈 장자연 리스트 관련 재조사가 이슈화되지 못했다.
 
12일 배우 윤지오가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한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하지만 가수 정준영에 대한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의혹에 이은 정준영 리스트가 온라인상에 퍼져 장자연 리스트 관련 검찰 조사 소식은 빛을 보지 못했다. 정준영 리스트에 다수의 여자 연예인들이 포함된 이유에서였다.  
 
정준영은 SBS 뉴스 보도로 승리의 카톡 속 몰래 카메라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이로 지목됐다. 이후 순식간에 온라인에는 걸그룹들이 포함된 이른바 정준영 리스트가 확산됐다.
 
다만 이 리스트는 정준영과 같은 방송에 출연했거나 친분이 있는 이들로 구성된 가짜 리스트로 알려졌다. 
 
그러나 여전히 정준영 리스트에 오른 여자 연예인들은 정준영과 친분을 갖고 있었다는 이유로 ‘정준영의 그녀들’로 거론되는 등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트와이스의 소속사 측 JYP는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에 대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논란 속 중심에 서 있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지 않고 있다. 
 
한편 이날 검찰 조사가 진행된 장자연 리스트가 정준영 리스트에 묻히자 일부 여론은 음모론을 제기했다. 정준영 리스트가 제계 유명 인사들과 관련된 것으로 의혹을 받고 있는 장자연 리스트에 대한 수사를 막으려는 인사들의 계략이라는 주장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