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눈이 부시게’서 활약 눈부셔
남주혁 ‘눈이 부시게’서 활약 눈부셔
  • 연합뉴스
  • 승인 2019.03.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적 배역ㆍ연기력 논란 벗고
섬세한 감정연기 눈물샘 자극
다양한 장르 작품 제안 받기도


 배우 남주혁(25)은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한층 업그레이드한 연기력과 새로운 이미지를 동시에 보여준다.

 짧은 연기 경력 동안 많은 작품을 거쳤지만, 사실 그가 맡은 배역은 몇몇 이미지로 한정돼 있었다.

 남주혁은 밝은 톤 학원극에 으레 등장하는 발랄한 학생(‘치즈인더트랩’, ‘역도요정 김복주’)이거나, 평범한 인간과 조우하는 다른 세계의 꽃미남(‘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하백의 신부 2017’)이었다.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남주혁은 이전 작품들과는 사뭇 다른 역할을 맡았다. 그는 극에서 마냥 밝지만은 않은 20대 청춘, 이준하로 분한다.

 극 중 준하는 겉으로 보기엔 훤칠한 외모와 강직한 성품을 가진 ‘엄친아’ 기자지망생이지만, 집 나간 어머니와 알코올 중독 아버지를 두고 할머니 손에 자란 어두운 과거도 지녔다.

 아버지에 대한 분노를 참다못해 벽돌로 자신의 머리를 내리친 후 친부에게 죄를 뒤집어씌운다는 설정은 충격적이었지만, 남주혁은 이준하의 감정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며 눈물샘을 자극했다.

 속에서부터 울컥울컥 올라오는 분노와 짜증을 마구 표출하다가도, 미래가 없는 깜깜한 현실 때문에 모든 걸 놓아버리고 체념하는 등 사뭇 다른 감정들을 부지런히 오가면서 극이 마냥 판타지로만 흐르지 않게 제동을 건다.

 모델 출신인 남주혁은 2014년 JTBC 예능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로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치즈인더트랩’,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서 조연을 맡다가 MBC TV ‘역도요정 김복주’와 tvN ‘하백의 신부 2017’를 통해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가장 최근 드라마인 ‘하백의 신부 2017’에서 딱딱한 말투와 부자연스러운 표정으로 연기력이 도마 위에 올랐고, 주연 배우로 서기엔 시기상조라는 뼈아픈 평가도 뒤따랐다.

 본인도 이를 인식한 듯 지난해 스크린 데뷔작 ‘안시성’ 인터뷰에서 “모델 출신이라는 우려의 시선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도 연기 잘하는 배우라고는 할 수 없는 입장이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안시성’에서 보여준 연기가 호평을 받으며 그해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거머쥐었고, 현재 방영 중인 ‘눈이 부시게’에서도 연기가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남주혁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1일 “본인에게 잘 맞는 작품을 만난 것 같다. 남주혁 본인은 아직도 부족한 게 많아 더 열심히 잘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존에도 작품 제안이 꽤 들어오긴 했는데 현재 들어오는 것들은 조금 더 여러 가지 장르로 다양해졌다”고 덧붙였다.

배우 남주혁은 ‘눈이 부시게’에서 섬세한 감정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