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런파크 부경, 대상경주로 첫 포문
렛츠런파크 부경, 대상경주로 첫 포문
  • 김세완 기자
  • 승인 2019.03.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RA컵 마일` 한 달가량 앞두고 숨은 보석들 실력 테스트 전초전 우승후보 `갑오데이` 4연승 도전
오는 10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제14회 경남신문배 대상경주가 열린다.
오는 10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제14회 경남신문배 대상경주가 열린다.

 오는 10일 제14회 경남신문배(제5경주, 국산 3세 암수, 1천400m, 총상금 2.5억 원)가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올해 첫 대상경주로 포문을 연다.

 이번 대회는 `국산 3세 최강마 선발 삼관마 시리즈(Triple Crown)` 중 첫 번째 경주인 `KRA컵 마일`을 한 달가량 앞두고 시행돼 숨은 보석들의 실력을 테스트하는 전초전 성격을 띈다. `삼관마 시리즈`는 국산 3세말 중 최우수말을 뽑는 3개의 큰 경주를 지칭한다. 오는 4월 `KRA컵 마일`을 시작으로 5월 `코리안더비`를 거쳐 6월 `농식품부장관배`로 마감된다.

 `경남신문배`에서 3위 안에 입상한 말은 삼관마 시리즈의 첫 경주인 `KRA컵 마일` 출전권을 획득하게 된다. 현재 2차 등록으로 출전 의사를 밝힌 도전마는 총 11두. 우승후보 `갑오데이`와 `딥마인드`의 양각구도 속에서 다양한 도전자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우승후보 `갑오데이`
우승후보 `갑오데이`

 우선 4연승 도전에 나선 `갑오데이(수 3세, 한국산, 레이팅52)`의 기세가 무섭다.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3연승을 달리고 있는 갑오데이는 매 대회를 거듭할수록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데뷔 이후 줄곧 3위 이내로 입상하는 등 팬들 사이에선 믿고 보는 경주마로 각인돼 있다. 다만 초단거리(1천300m) 경주경험만 있어 100m 늘어난 거리부담을 이겨낼 수 있을지 관심이다.

 출전마 중 가장 레이팅이 높은 `딥마인드(암 3세, 한국산, 레이팅53)` 역시 첫 대상경주 타이틀을 거머쥐겠다는 계산이다. 딥마인드는 한국경마 역사상 최단기간 1천승 달성에 빛나는 김영관 조교사가 훈련시킨 말이다.

 통산전적 4전 3승으로 승률 75%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암말이라는 점에서 이번 대회 8마리의 수말을 상대로 어떤 경기력을 펼쳐보일지 기대된다.

 이외에도 데뷔 초 3연승, `김해시장배` 준우승에 빛나는 `영광의 시크릿(수3세, 한국산, 레이팅50)`이 직전 경주에서 타마를 방해해 실격되는 불운을 겪어 최시대와 기수와 절치부심 이번 대회를 준비 중인 `석세스파티(수 3세, 한국산, 레이팅32)` 등이 눈여겨 볼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